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즐기기

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베팅하자

락을 안해서 어찌 사는지는 모른다고하시고…최근에 또 슷한 부류의 꿈을 세번이나 꾼게 걸려서 조심스럽게 여쭤봅니다…좋은꿈이면 좋겠지만요 …. ㅜㅜ긴글어주셔서 감사해요… 마전 3월달에 햄사모 울 카페에 드워프 햄스터를 무료분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양하시는 글이 올라왔는 각했던것 보다 많은 아이를 데려오시게 되어서 글을 올리실 당시 여러마리가 합사되어 있는 상태였고 이(골든)을 보내고 꼬맹이들(로보)만 키우던 상황에 마침 탱이가 쓰던 물품이 있으니 데려오자 싶어 연을 드렸습니다…다른 지역(지하철로 1시간거리)에 살고있는 친구도 드워프를 키웠었고 지금은 골든을 우는데 드워프가 쓰던 물품이 남아있다고 하길래 총 두마리를 데려왔습니다두 아이모두 여아, 정글리이었고 조금 마른편에 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한 아이는 엉덩이 쪽이 젖어있어서 설사를 하는거 같아보이는 등 그다지 상태가 아보이지는 않았습니다엉덩이가 젖은 아이는 제가 데리고 조금 더 상태가 괜찮은 아이를 친구네 집에 냈는데요…몇일 전부터 아이 집에서 이상한 소리가 난다 하더니 오늘 확인하니 새끼를 낳았다고 하더요ㅠㅜ제가 데려온지 오래된게 아니니 제가 데려오기 전부터 임신상태였다는건데….어찌보면 다행인건 구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적응기간이라고 밥이랑 물은 챙겨주되 크게 신경쓰지는 않고 가만히 뒀다고 하네요그 때문에 늦 인이 되서 아직 눈은 뜨지 않았지만 털은 나있을 정도로 성장해 있었고 그 덕분에 아이가 낮선 곳에서 발이 일어나지 않고 어찌어찌 잘 키우것 같습니다일단 친구에

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토토하자

게 챗바퀴를 빼주고 먹이와 물을 넉넉히 최대한 조용히 건드리지 말고 둬라고 했고 제가 이번 주말에 가서 상태를 보고 데려올 예정입니다주에 데려와서 아이들 상태 체크하고 본격적으로 분양글을 올릴 예정이지만 그 이전에 이렇게 재미도 없 을 잔뜩 쓴 이유는 합사의 위험성 때문입니다분양 받을때 성체이긴 했으나 말라서 통통한 로보와 덩치 슷할 정도의 아이들이었습니다개인적인 의견으론 완전 성체가 된건 아니라고 봅니다(아성체정도?)합사 본적으로 햄스터들의 특성과 습성상 좋지 않습니다정말 어쩔 수 없이 해야한다 불가피하다 할 때에도 수의 합사는 피해주세요햄스터는 사람과는 다른 시간을 살고 있기때문에 아직 완전히 성장하지 않은 태에서도 임신을 할 수 있습니다하루이틀 잠깐 같이 둔 것 만으로도 임신될 위험성이 있음을 충분히 지해 주셨으면 합니다주말에 올릴 분양글의 밑밥….과 잠깐이나마 제 손을 거쳐갔고 제가 친구에데 데다 준 만큼 책임감과 황당함, 약간의 분노에 조금 두서없이 긴 글을 적게 됬습니다만약 제 글에 규칙에 긋나거나 잘못된 곳이 있다면 언제든지 덧글로 일러주시길 바랍니다 빠르게 수정 또는 삭제하도록 하습니다긴 글 읽어주서서 감사합니다날 철길을 공원화해서 사람들도 강아지들도 산책많이 하는 인데.. 랑 같이 산책을 하고 있었어요.코너에서 풀냄새 맡고 돌아서는 순간 앞에 주인없이 돌아다니는 개 세마가 보여서 긴장하고 리드줄 딱 잡고 돌아서려고 했는데 3초정도 사이에 그중 한마리가 짖으며 깨 목덜를 물려고 덤볐고 그 외 2마리가 따라서 뒤 쪽에 양쪽으로 덤벼들어서 깨를 내 쪽으로 확땡겨서 끌어 았어요. 깨도 깨지만 저도 너무 놀랬고 ㅠㅠ 목덜미쪽 등쪽 털을 보니 물려고 시도한 듯 털이 축축하긴 지만 물린 자국은 없어서 정말 큰일 날 뻔했다 생각하며 깨를

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https://e-jep.org/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놀이터 즐기기

안고 들어와서 신랑한테 자초지종을 설하고 깨가 긴장했는지 오줌 지린 것 같다 손에 뭐가 묻었다 하며 생식기 쪽을 보는 순간….너무 깊게 박 빨자국이 있는거 아니겠어요?!ㅠ진짜 갑자기 제대로 확인도 안하고 개들 제대로 못 막은 제가 너무 원스럽고 너무 놀래서 울며 안고 병원에 갔어요..물린게 이빨이 그대로 들어갔다 나온거라 너무 깊고 떠이들이면 관리도 안되서 균도 많고 안에 다 소독하고 봉합하고 해도 나중에 염증이 심해지고 곪을 수 다고..하니 진짜 더 속상하고 그 개들 주인도 없으니 책임도 못 물고.. 이런 저런 생각이 다들면서 진짜 쪽으로 산책갔나 싶고… ㅠㅠ결국 마취하고 봉합맡기고 나오면서 현장 쪽을 다시 가봤어요 아직도 그 들이 있으면 공격성 있는 개들 신고해야겠다 싶어서요.. 근데 그 중 2마리는 떠돌이 개가 아니고 그 근 당에서 키우는 개라는걸 들어서 그 식당 찾아가니 그 주변에 목줄없이 왔다 갔다 하는 2마리가 있더라요. 신랑은 너무 화가나서 주인을 불렀고 개들을 풀어놓면 어떡하냐 우리 개가 물렸다 라고 조용하게 했었는데 미안하다 괜찮다가 아니고 누가 개를 풀어줬냐! 우린 아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예쁘다고 만면서 자꾸 풀어준다고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면서 그때서야 목줄에 줄을 채우며 벽에 서술하게 박아둔 에 걸어두는거에요.. 그냥 몇번 뛰면 빠져서 돌아다닐 수 있겠다 싶은.. 그런 환경.. 주변 바이게이트도 이 개 집 하나 이불 하나두고 그 사람들 다니고 개들 산책하는 곳에 그냥 풀어놓고 키우는거에요!!! 진 시 생각하니 너무 화나고!!우리 애 지금 물려서 수술해야된다. 라고 말했더니 병원가세요 가고 치료하요 라며 사과한마디 안하는거에요.. 그래서 신랑은 화나서 지금 그게 문제냐며 따지고 저는 옆에서 울.. 휴..결국 치료비는 거기서 부담하겠다 미안하다 사과같지 않은 사과를 받고 우리는 흥분을 가라앉히고 발 목줄해서 잘 묶어놔달라 부탁한다 여기 강아지들 많이 다닌다 다른 피해자 생길 수 있다 당부드린 번을 부탁하고 왔네요.. 한마리는 떠돌이개라 찾진 못했는데 먼저 목덜미 공격한 개고 같이 몰려다니며 격하고 다니니 신고는 해야할 것 같은데 찾지 못했어요…ㅠㅠ 이제 목줄 안한개 있음 끌어